종합

정치

사회

경제

서울특별시

서울특별시

서울시의회

강남구

송파구

서초구

노원구

중랑구

용산구

종로구

서대문구

은평구

경기도청

경기도청

경기도의회

수원시

성남시

용인시

화성시

안양시

안산시

평택시

오산시

부천시

김포시

과천시

이천시

여주시

광주시

양평군

광명시

시흥시

군포시

의왕시

하남시

안성시

고양시

파주시

의정부시

남양주시

구리시

양주시

동두천시

포천시

연천군

가평군

인천광역시

인천광역시

인천시의회

서구

미추홀구

부평구

계양구

교육

경기도교육청

서울시교육청

인천광역시교육청

문화/스포츠

공연

스포츠

문화

화제/피플

칭찬합니다

사람들

부고

오피니언

카드뉴스

기자수첩

기고

기획특집

기획특집

서프라이즈TV

서프라이즈TV

카드뉴스

카드뉴스

카드뉴스

확대 l 축소

양주시, 매미나방 방제 ‘총력’


양주시는 현재 전국적으로 확산되고 있는 돌발 병해충 ‘매미나방’ 방제에 총력을 기울인다.

매미나방은 7~8월경 우화해 1주일 정도 활동하며 나무 줄기나 가지에 무더기로 산란한다. 알은 이듬해 4월경 유충으로 부화해 6월까지 각종 침수엽와 과목류의 잎을 갉아먹는 등 피해를 준다.

또한, 야간에는 도심 불빛을 따라 이동해 집단 서식하는 등 돌발적으로 발생해 시민 생활에 큰 불편을 끼치고 있다.

이에, 시는 친환경 유기농 약제를 사용해 도시공원과 산림, 농경지, 아파트 등 밀집 주택가 등을 중심으로 집중방제를 실시하고 있다.

또한, 7월 11일부터 14일까지를 집중 방제기간으로 설정하고 공원사업과, 산림휴양과, 보건소, 농업기술센터 등 관계부서 합동 방제단을 구성해 선제적 방제를 진행한다.

특히, 매미나방의 이동 특성에 따른 주·야간 합동 일제 방제 등을 실시, 방제효과를 극대화할 계획이다.

시 관계자는 “최근 기후 변화 등으로 인해 증가하는 돌발 병해충의 박멸을 위해 지속적인 예찰과 방제에 최선을 다하고 있다”며 “쾌적한 주거환경 조성을 위해 매미나방의 주요 서식지 집중 방제와 알집 폐기 등 선제적인 맞춤형 방제를 적극 실시하겠다”고 말했다.

이전화면맨위로

확대 l 축소